해외진출! 어느 나라 부터 할까?

해외진출! 어느 나라 부터 할까?

안녕하세요?

 

최근에 어떤 브랜드로부터 한가지 질문을 받았습니다. 우리 브랜드가 이제 처음으로 해외진출을 시작해보려 하는데 어느 나라 시장을 먼저 공략해 보는것이 좋을까요? 사실 요즘같이 인터넷으로 전 세계가 묶여있고 또 하나의 같은 생활권으로 점점 통일화 되어가는 세상에 어느 특정 한 국가, 지역을 세분화 타게팅 한다는 자체가은 누군가에게는 조금 우둔하다고도 판단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 제품/서비스를 사줄 고객이 전세계에 골고루 분포하지 않다는 점도 사실입니다. 전 세계 사람들이 모두 접속해서 구매할 수 있는 글로벌 쇼핑 웹사이트를 구축했다 하더라도 사실 우리 제품을 좀 더 많이 판매할 수 있는 특정 국가들을 보다 타겟팅 하여 프로모션 계획을 짜는 것이 매우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이번 포스트는 다양한 바이어 발굴을 시작하기 전에, 최초의 자료 수집의 방향성을 잡기 위하여 처음으로 접속해보면 좋을 구글트렌드에 대한 내용 입니다.

 

우리 회사의 잠재 고객은 어느 나라에 많이 있을까?

 

Google trend / 구글트렌드

1. Keyword / 키워드 검색

구글 트렌드는 강력한 구글 서칭엔진을 기반한 트렌트 검색 툴 입니다. 우리회사가 생산하는 제품군 혹은 유사 키워드 검색을 해보면 전 세계 어느 나라, 어느도시, 어떤 언어를 이용해서 가장 많이 이 단어를 검색하는지, 그리고 이 키워드가 근래에 어느정도 속도로 검색율이 늘었는지를 보기좋게 그래프와 수치로 보여줍니다. 예를들어 Korean beauty 라는 키워드를 검색하면 아래와 같은 정보를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 보시다시피 싱가포르에서 가장 많이 검색을 했네요. 예상하셨던 결과인가요? 아니면 새롭게 아시게된 정보인가요?

 

 

2. Competitor brand / 경쟁 브랜드 검색

그리고 우리 회사의 경쟁 브랜드 검색을 해보고 그 브랜드가 어느나라에서 많이 검색되는지를 파악할 수 있습니다. 패션브랜드를 예를들어 ACNE STUDIO라는 글로벌 패션 브랜드를 검색해보면, 프랑스에서 가장 많이 검색되며 영국 미국 등에서 가장 많이 검색되는 것으로 파악 됩니다. 저희 브랜드와 가장 유사하다고 판단되는 브랜드와 비슷한 마켓을 우선 타겟으로 삼을때 중요한 지표로 삼을 수 있습니다.

 

 

3. Comparison / 비교 검색

이번에는 단순히 한브랜드씩 검색하는 것이 아니라 많은 (관련/유사) 검색어를 한꺼번에 비교 검색해서 그 연관 통계를 볼 수 있는 기능입니다. 이 기능을 통해서 우리 회사가 중요하다고 판단되는  중요 키워드등을 동시에 검색하고 그 결과값을 볼수 있는데 예를들면 위와 마찬가지로 우리 브랜드와 유사하다고 판단되는 몇몇 브랜드들을 동시에 검색했을때 진출된 시장의 차이를 보다 세밀하게 판단할 수 있는 지표들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적어도 이 경우 우리 브랜드는 호주를 1순위 진출 지역으로 판단하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해외진출을 위한 전통적인 시장조사 데이터는 코트라를 비롯한 국내 각종 기관 및 글로벌 리서치 업체들에서 발표하는 양질의 리포트들도 많이 있으며 이 역시 준비 과정에서 꼭 찾아봐야 하는 중요한 소스 입니다. 그리고 요즘은 당연히 소셜미디어의 서칭 엔진들도 트렌드 검색에 큰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는 사실 역시 잊어서는 안됩니다. 또한, 잊지말아야 할 사실은 구글 특성상 중국 및 한국 같이 자국의 검색엔진이 강한나라 즉 구글 검색률이 낮은 나라의 데이터는 그 통계로 삼기에 적절치 못합니다. 다만 서구권에서는 대부분의 나라에서 구글 검색이 가장 선호되는 만큼 구글트렌드를 통해 어느정도 가벼운 마음으로 우리 브랜드의 제품 및 서비스에 대한 잠재 고객의 위치를 찾아보시기 바랍니다.

 

하세스트
컨설턴트 신형국

WOW + AHA !

Harsest white bg

이미 2,500여분들 이상이 저희 하세스트 뉴스레터와 함께하고 계십니다. 기회가 없으셔서 모르시는 분들은 있어도, 이메일 한 번만 열어보신 분들은 없는 진정성있는 정보들을 전달드립니다.

Powered by Seva
No Comments

Sorry, the comment form is closed at this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