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re are no easy goodbyes

There are no easy goodbyes

 

“You have been my friend. That in itself is a tremendous thing.” By E.B. White

 

As a fast-growing agency, we face challenges every day, and we face them always ready to move forward and improve ourselves. Recently our partner, consultant, and friend Raphael Shin, made the decision to leave Harsest, due to personal reasons.

Although we are going to miss him greatly, not only his co-workers but also his clients, we wish him well in all his future endeavors. He was a valuable asset to the company, and we will treasure all we learned from him. He was also a good friend, and that we will have forever.

In the future months, new members will be joining team Harsest. We are ready to keep growing and meet all the goals we have for this year!

 

빠르게 성장하는 Marketing 회사로서저희는 항상 앞으로 나아가길 희망하며 매일 매일 쉽지 않은 일들에 도전하고 있습니다.  최근에 우리의 파트너, 컨설턴트이자 친구인 신형국님의 개인적인 사유로 Harsest를 떠나게 되었습니다.

저희 HARSEST는 신형국님의 빈자리가 크다할지라도 계속 도전하는 정신으로 미래를 개척해 나갈 것입니다. 한국 서울 오피스 런칭과 그가 보여주었던 Insight는 현재 하세스트가 있게하였고 그 가치는 저희 DNA가 되었습니다.

모쪼록 신형국님의 새로운 길을 응원해 주시길 희망합니다. 앞으로 몇 달 안에 새로운 Harsest 식구가 합류하게 될 예정이고 더 큰 성장을 유지하고 올해 목표를 위해 앞만 달릴 것입니다.  HARSEST로 향한 계속 큰 성원 및 응원 부탁드립니다.

 

 

HARSEST
info@harsest.com
www.harsest.com

WOW + AHA !

Harsest white bg

이미 2,500여분들 이상이 저희 하세스트 뉴스레터와 함께하고 계십니다. 기회가 없으셔서 모르시는 분들은 있어도, 이메일 한 번만 열어보신 분들은 없는 진정성있는 정보들을 전달드립니다.

Powered by Seva
No Comments

Sorry, the comment form is closed at this time.